로그인을 해주세요.

유방암클리닉 유방질환은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합니다.

유방질환

정확한 검진! 정확한 치료!

1 유방통증

유방 통증은 80%이상의 여성들이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흔한 증상이지만 통증으로 인한 걱정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을 하는데 지장을 주기 때문에 더욱 신경 쓰일 수 밖에 없습니다. 몸에 이상증세가 생겼을 때 빠르게 검사를 진행해 주시는 것이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는 좋은 습관입니다.

유방통증의 원인

  • 생리과정의 통증(호르몬 변화의 과대반응)
  • 비만 및 기름진 음식
  • 커피, 녹차 등의 카페인
  •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 섬유낭종
  • 유방암

유방 검사가 필요한 경우

  • 통증이 2주 이상 지속될 경우
  • 특정 부분(손가락으로 한정지을 수 있는 만큼)에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
  • 통증이 심하여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있는 경우
  • 멍울이나 유즙, 겨드랑이 통증, 겨드랑이 멍울의 증상이 있는 경우

2 섬유낭종

유방 섬유낭종은 가장 흔한 양성 질환으로 30대 여성에게 가장 많이 생기며 대개 25세부터 폐경기에 이르기까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병리학적 소견을 보여 조직검사를 통해 확인해야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 맘모톰 시술로 진단, 치료를 하게 됩니다.

수술이 필요한 섬유낭종

  • 증식성병소나 비정형 상피가 발견된 경우
  • 경화성 선증, 유두상 병변 등이 포함되어있을 때
  • 초음파 소견만으로 확실한 진단이 불가능할 때
  • 조직검사시 채취된 조직양으로 정확한 진단이 힘들 때

3 치밀유방

유방을 구성하는 지방과 유선조직 중 유선조직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경우를 말하며, 유방암에 걸릴 위험을 최대 5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치밀유방 (유방초음파+유방촬영술)

치밀유방은 치밀한 유선 조직으로 인해 유방 촬영시 병변이 조직 뒤에 가려져 정확하게 확인하기가 어려운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유방촬영과 유방초음파를 병행하여 검사하며 보다 자세한 검진을 통해 병변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4 유두분비물

암을 비롯한 유방질환뿐만 아니라, 약물에 의한 분비물, 호르몬 이상, 정상 생리 현상 등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흔한 유방증세입니다. 양성현상으로 인한 분비물은 양이 적어 대부분 일부러 짜야 나오고, 양측 유두의 여러 유관에서 나오는 것이 보통입니다. 암이나 유방질환과 관계있는 분비물은 한쪽 유두의 한 개의 유관에서 나오고 양이 많아 저절로 또는 가벼운 자극으로도 분비물이 나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검사가 필요한 유두분비물

  • 짜지 않아도 나오는 유두 분비물
  • 한쪽, 한 개의 유관에서만 나오는 경우
  • 종괴와 함께 존재하는 경우
  • 피가 섞여나오는 경우

5 섬유선종

유방종양 중에서도 가장 흔한 양성 종양인 섬유선종은 젊은 여성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유방 질환으로 섬유조직과 유방의 상피조직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자라면서 서서히 커지는 양성종양입니다. 경계가 분명하고 잘 움직이며 둥글고 단단한 고무 같은 촉감을 주며, 통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초음파상 유사한 모양을 나타내는 다른 질환과의 감별을 위해 되도록 조직검사를 통해 정확히 진단 받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을 고려해야하는 경우

  • 자라는 속도가 빠른 경우
  • 크기가 큰 경우
  • 모양의 변화가 생긴 경우
  • 모양이 조직검사와 맞지 않은 경우
  • 피부 근처에 생긴 경우
  • 새로 생긴 경우

6 유방암

선진국 여성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특히 미국에서는 평생 동안 7명의 여성 중 1명꼴로 유방암이 발생할 뿐만 아니라 33명의 여성 중 한 명이 유방암 으로 사망할 정도로 높은 빈도와 사망률을 보이는 질병으로 조사되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에서도 국민 소득 증가와 함께 생활양식의 서구화 등에 의해 유방암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전체적인 암 발생 등록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 특히 유방암의 경우는 그 증가율이 더욱 현저하게 나타납니다.

유방암 자가진단

자가검진은 20세부터 실시하는 것을 권장하며 매달 월경이 끝나고 3~4일후 (월경 시작하고 7~10일후) 유방통증이 가장 없을 때, 폐경 후 여성은 매달 특정한 날짜를 정하여 유방과 겨드랑이를 만져보고 젖꼭지를 짜본 후에 비정상적으로 만져지는 몽우리, 유두 분비물, 우두함몰, 유방 피부 색깔 변화 등을 확인합니다.

유방 정기검진

대부분의 유방암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으며, 딱딱하고 불규칙한 경계를 가진 덩어리로 나타나기 때문에 만져지는 멍울이 있어서 병원을 찾아오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유방암은 증상에 근거하여 진단하는 것보다는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검진을 시행해서 영상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해야 합니다. 40세 이상에서 1년마다 검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가족 중 유방암 환자가 있을 경우 더 낮은 연령부터 검사해보는 것이 좋습니다.